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전자책

  • 다운로드
  • 뷰어사용안내
  • 자료대출안내

새로나온 책

더보기

공지사항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기본 이미지.
알라딘
박상률의 청소년문학 하다! - 십 대와 함께한 20년, 청소년문학 평론집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박상률 지음 
  • 출판사자음과모음 
  • 출판일2018-02-27 
보유 5,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
청소년문학의 문을 두드린 당신을 처음 맞이하는 평론집

청소년이 사랑하는 소설은 무엇이 다를까?
박상률의 청소년문학 20년, 스테디셀러 비결을 말하다!
★★★★★

작가 지망생, 독자, 나아가 교사를 위한 청소년문학에 대한 친절한 평론


이 책은 ‘청소년문학의 선구자’ 박상률 작가가 말하는 ‘십 대가 좋아하는 소설의 비결’ 이 담겨 있다. 청소년문학을 쓰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맞닥뜨리는 문제와 고민들, 작가 자신의 깨달음에 관한 이야기다. 또한 지난 20여 년간 청소년문학에 어떤 변화가 있었고 그 변화의 의미는 무엇인지 짚어보는 데도 의미가 있다.
박상률 작가는 청소년문학을 이해하려면 먼저 청소년이 어떤 존재인지 알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런 까닭에 이 책에는 청소년에 대한 여러 모습을 다각도로 짚어보는 글을 실었다. 청소년문학을 하고자 하는 작가 지망생은 물론 독자, 나아가 교사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다.
진짜 청소년을 위한 문학이란 무엇인지, 그리고 어른으로서 청소년을 이해하는 것의 한계는 무엇인지, 그것을 뛰어넘는 소설 쓰기는 어떻게 하는지 등 청소년과 청소년문학에 대한 이해를 돕는 칼럼과 좌담, 인터뷰를 중심으로 풀어냈다.
청소년문학 스테디셀러 작가로, 지금까지 꾸준히 그 자리를 지켜오면서 후배 작가 지망생의 작품을 읽고 심사했던 글도 수록하여 책의 실용성을 높였다.

십 대가 사랑하는 소설로 향하는 서른네 편의 디딤돌

최근에는 청소년소설이 많이 활성화되어 창작자는 물론 독자의 폭도 넓어졌다. 그러나 20여 년 전, 박상률 작가가 『봄바람』으로 처음 청소년소설을 선보였을 때 이렇다 할 창작자가 없었다. 그러다 보니 저자는 글을 쓰는 틈틈이 청소년문학에 대한 여러 글도 함께 썼는데, 이 책에는 소설의 창작 방법은 물론이고 작가 지망생이 쓴 작품에 대한 조언도 두루 담겨 있다.
책은 총 4부로 구성되며 서른네 편의 글이 담겨 있다. 1부 ‘청소년문학 들여다보기’에서는 먼저 청소년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청소년문학을 하는 이들은 아이들의 겉모습에 일희일비할 것이 아니라 좀 더 근원적인 것에 신경을 써야 한다며, 그것은 문학성 혹은 예술성을 높이는 일에 매진하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청소년문학을 하면서 아이들 삶을 받쳐주고 끌어주고자 했던 저자의 고충과 노력이 잘 묻어나는 부분이기도 하다.
2부와 3부에서는 본격적으로 청소년문학의 다양한 요소를 짚어보며 아이들에게 오랫동안 사랑받는 작품을 쓰려면 “옳고 그름보다 독자에게 울림을 주라”고 조언한다. 지난 20여 년간 청소년문학의 선구자로, 든든하게 선배 작가의 자리를 지켜온 그가 청소년문학과 소통하는 길을 터준다. 이 부분에서는 청소년문학의 현주소와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여러 전문가와 함께 나눈 좌담도 수록해 의미를 더했다.
마지막으로 4부에서는 작가로서 세상을 바라보며 느꼈던 문제의식을 거침없이 펼쳐 놓는다. 아이들이 공부 선수가 되기를 원하는 사회, 탈선하고 도를 넘는 정치꾼들, 상대방의 구태를 욕하면서도 자신이 반복하는 세태 등,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가 함께 생각해볼 만한 이야기를 제시한다.

저자소개

1990년 「한길문학」에 시를, 「동양문학」에 희곡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와 희곡을 비롯, 소설과 동화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통해 인간의 다양한 삶을 그려내기 위해 애쓰는 한편 교사와 학생,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강연 및 강의를 활발히 하고 있다. 한국 청소년문학의 시작점이라 불리는 소설 『봄바람』은 성장기를 거친 모든 이들의 마음에 감동을 주는 현대의 고전으로 자리 잡았으며, 2018년엔 ‘아름다운 작가상’을 받았다. 시집 『진도아리랑』, 『하늘산 땅골 이야기』, 『배고픈 웃음』,『꽃동냥치』, 『국가 공인 미남』, 소설 『봄바람』, 『나는 아름답다』, 『밥이 끓는 시간』, 『너는 스무 살, 아니 만 열아홉살』, 『방자 왈왈』, 『개님전』, 『세상에 단 한 권뿐인 시집』,『저 입술이 낯익다』, 『통행금지』, 『나를 위한 연구』, 희곡집 『풍경 소리』, 동화 『바람으로 남은 엄마』, 『미리 쓰는 방학 일기』, 『도마 이발소의 생선들』, 『개밥상과 시인 아저씨』,『구멍 속 나라』, 『어른들만 사는 나라』, 『벌거숭이 나라』,『개조심』, 『자전거』, 『애국가를 부르는 진돗개』, 『아빠의 봄날』, 『백발백중 명중이, 무관을 꿈꾸다』, 『엿서리 특공대』, 산문집 『동화는 문학이다』, 『청소년문학의 자리』, 『어른도 읽는 청소년 책』, 『청소년을 위한 독서 에세이』, 『나와 청소년문학 20년』, 『서당개도 술술! 자신만만 글쓰기』, 『박상률의 청소년문학 하다』 등을 썼다.

목차

제1부 청소년문학 들여다보기
위태로운 것은 청소년일까, 청소년문학일까?
어떤 어른이라도 거쳐야 할 열아홉
열네 살을 응원하는 나의 문학
『불량청춘 목록』을 펴내고
땅 농사 닮은 나의 글 농사
나이 들어도 놀아야 하리
박상률의 청소년문학 20년…… 또 한 번의 ‘낯섦’
아이들 삶을 받쳐주고 끌어주고
절망적인 희망을 품고

제2부 청소년소설의 다양한 요소
청소년소설의 문체
다 이야기하지 말자
옳고 그름보다 울림을 줄 것
우연, 필연, 개연…… 무엇보다 그럴싸하게!
겉모습을 그리는 건 속 모습을 알기 위한 것
산에 오르는 길과 문학의 길
씨동무, 어깨동무…… 그 많던 동무들은 대체 왜 사라진 걸까?

제3부 청소년문학과 소통하기
청소년소설을 쓰고자 하는 나의 학생에게
청소년문학, 이제는 소통을 꿈꿀 때
잡지 <청소년문학>의 의미,
그 많던 책방은 어디로 갔을까?
돈에 눈먼 자들의 나라
사랑을 ‘싸랑’으로 확인하고 싶을 때
청소년문학은 혼자서도 잘해요!
우리 청소년문학 어떻게 열어갈 것인가
이룰 수 없는 꿈이 끝내 세상을 움직이더라

제4부 청소년문학 하면서 같이 하는 생각
명량해협과 맹골수도와 세월호
공부 선수만 원하는 사회, ‘십 대, 안녕’ 아님 ‘십 대 안녕!’
경계에서 꽃 피고 불 켜지는 걸 왜 모를까?
국화꽃이 거울 앞에 선 누님 같은 꽃이라고?
마광수 교수는 말해야 하는 것을 말했을까?
요즘 시대 싸움의 법칙
시간이 부족해야 성과가 난다는데
욕하면서 닮는다
저자만 ‘자기계발’되는 자기계발서

작가의 말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