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경제의 속살 1 - 경제학 편 (커버이미지)
알라딘
경제의 속살 1 - 경제학 편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이완배 (지은이) 
  • 출판사민중의소리 
  • 출판일2018-12-03 
보유 5,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인간은 이기적 존재가 아니며
얼마든지 연대와 협동의 공동체를 건설할 수 있다!

차가운 경제학을 넘어서는
따뜻한 경제학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

따뜻한 경제학을 향한 발걸음


『한국재벌흑역사』의 저자 민중의소리 이완배 기자가 『경제의 속살』 1, 2권으로 돌아왔다. 2년 8개월 동안 팟캐스트 ‘김용민의 브리핑’에서 따뜻한 경제 이야기를 전하며 큰 인기를 끌었던 이완배 기자의 주요 방송 내용이 이 책에 담겼다.

저자는 이 땅의 청년들과 청소년들에게 사죄의 말을 전하며 이 책을 시작한다. “좋은 세상을 물려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여러분들을 경쟁의 구렁텅이로 몰아넣은 것은 우리 기성세대의 잘못입니다”가 저자가 남긴 말이다.

저자는 기성세대가 청년들에게 엄청난 빚을 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 땅의 청년들은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비열한 경쟁의 세상에 내몰렸기 때문이다. 이들은 어렸을 때부터 경쟁에 이기지 못하면 삶을 유지할 수 없는 잔인한 세상을 경험했다. 남을 짓밟지 않으면 자신이 죽는 세상, 이 처참한 세상을 물려준 것은 기성세대의 씻을 수 없는 원죄다.

그래서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무언가를 이야기해야 한다면, 내가 이야기할 수 있는 주제는 단 하나뿐이었다. 연대와 협동, 우리 인류가 7000년 동안 지켜왔던 공동체의 가치를 복원하자는 것이 내가 전해야 하는 유일한 이야기라고 지금도 굳게 믿는다”고 말한다. 남을 짓밟는 경쟁의 경제학이 아니라 연대와 협동을 통한 따뜻한 경제학을 가꿔야 한다는 것이다.

『경제의 속살』 1권에서는 그 동안 방송에서 다뤘던 다양한 경제 이론들이 담겨 있다. 인간이 이기적인 존재라는 주류 경제학의 전제와 싸워온 수많은 경제학 이론들이 1권의 주제다.

1권의 마지막 장 제목을 ‘동행의 경제학’으로 잡은 이유도 따로 있다. 저자는 우리 모두 한걸음씩 내딛으면 이 사회가 바뀔 것이라고 굳게 믿는다. 누군가 내딛는 한 명의 한걸음이 아니라 우리 모두의 한걸음이 그 기적을 이뤄낸다는 것이다.

그래서 저자는 저자의 수많은 벗들과 그 아름다운 한걸음을 함께 걷는 행복한 상상을 멈추지 않는다. 부디 이 책이 저자의 바람처럼 자본주의가 망쳐놓은 연대와 협동의 공동체성을 복원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저자소개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동아일보》 사회부와 경제부에서 기자로 일했다. 네이버 금융서비스 팀장을 거쳐 2014년부터 《민중의소리》에서 경제 담당 기자로 일하고 있다. 두 자녀를 사랑하는 평범한 아빠로서 아이들에게 좀 더 나은 세상, 좀 더 가치 있는 행복을 물려주고 싶다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목차

서문 - 후대에 남기는 우리들의 발걸음



Ⅰ부 행동경제학



· “인간은 이기적 존재”라는 주류경제학에 대한 반론 _ 최후통첩 게임

· 이재용과 우리는 얼마나 불평등해야 하나? _ 댄 애리얼리의 불평등 인식 조사

· 김승연 회장의 아들은 왜 사람을 패고 다닐까? _ 폴 피프의 모노폴리 실험

· 명문대 출신들의 오만한 자부심은 어디서 나왔나? _ 노력 정당화 효과

· 범죄는 악인의 전유물이 아니다 _ 범죄의 경제학

· 쫓기지 않는 삶, 그리고 연대를 위한 여유 _ 착한 사마리아인의 실험

· 보수를 이기기 위해서는 깊은 숙고가 필요하다 _ 대충 생각하기와 깊이 숙고하기

· 보수 정치인은 춥고 배고픈 현실을 못 견딘다 _ 자아고갈 이론

· 성과연봉제는 성과를 전혀 높이지 못한다 _ 댄 애리얼리의 성과급에 관한 실험

· 경쟁이 아닌 연대와 협동의 틀을 짜야 한다 _ 틀(프레이밍) 효과

· 악(惡)은 가난이 아니라 불평등에서 나온다 _ 앵커링 이펙트

· 인간은 언제 더 창조적으로 일할까? _ 의미부여의 경제학과 이케아 이펙트

· 구호는 단순해야 하지만, 반성은 치열해야 한다 _ 인지적 유창성

· 빈곤이 유발하는 결핍의 경제학 _ 터널링 이펙트

· 복지사회를 위해 극복해야 할 작은 기득권들 _ 소유 효과



Ⅱ부 게임이론



· 애덤 스미스를 무너뜨린 것은 수학이었다 _ 죄수의 딜레마

· 정의로운 보복이 정의로운 사회를 만든다 _ 팃포탯 전략 ①

· 대미(對美) 외교 전략 중 최고와 최악은? _ 팃포탯 전략 ②

· 미치광이 전략과 한반도의 평화 _ 치킨 게임

· 남과 북은 토끼가 아니라 사슴을 쫓아야 한다 _ 사슴 사냥 게임

· 우리는 서로를 믿을수록 더 행복해진다 _ 신뢰 게임과 옥시토신

· 방관과 참여의 갈림길에서 우리의 선택은? _ 이타적 처벌

· 패자에게 벌을 주는 것이 온당할까? _ 함정 게임



Ⅲ부 여러 경제학 이론들



· 공감은 길러지는 게 아니라 무뎌지는 것이다 _ 프란스 드 발

· 악화는 어떻게 양화를 쫓아내나? _ 그레샴의 법칙

·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무릎 꿇기가 주는 신호 _ 신호이론

· 창조의 힘은 똘레랑스로부터 나온다 _ 관용의 경제학

· 준비된 낙관이 역사를 바꾼다 _ 낙관편향과 스톡데일 패러독스

· 공동체는 싸가지 없는 자를 용납하지 않는다 _ 동계 올림픽과 부시맨 연구

· 끼리끼리 모이는 지배계급의 이익 공동체 _ 은행가의 역설

· 호감은 또 다른 경제적 자산이다 _ 호감 경제학

· 우리가 세월호를 잊을 수 없는 이유 _ 미완성 효과

· 당신의 한걸음에 나의 한걸음을 보탠다 _ 동행의 경제학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