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내서재

더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전자책

  • 다운로드
  • 뷰어사용안내
  • 자료대출안내

새로나온 책

더보기

공지사항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경제의 속살 2 - 경제학자 편 (커버이미지)
알라딘
경제의 속살 2 - 경제학자 편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이완배 (지은이) 
  • 출판사민중의소리 
  • 출판일2018-12-03 
보유 5,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인간은 이기적 존재가 아니며
얼마든지 연대와 협동의 공동체를 건설할 수 있다!

차가운 경제학을 넘어서는
따뜻한 경제학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

진보를 꿈꿨던 위대한 학자들의 아름다운 경제학


『한국재벌흑역사』의 저자 민중의소리 이완배 기자가 『경제의 속살』 1, 2권으로 돌아왔다. 2년 8개월 동안 팟캐스트 ‘김용민의 브리핑’에서 따뜻한 경제 이야기를 전하며 큰 인기를 끌었던 이완배 기자의 주요 방송 내용이 이 책에 담겼다.

저자는 청년들과 청소년들에게 사죄의 말을 전하며 이 책 1권을 시작한다. “좋은 세상을 물려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여러분들을 경쟁의 구렁텅이로 몰아넣은 것은 우리 기성세대의 잘못입니다”가 저자가 남긴 말이다.

저자는 기성세대가 청년들에게 엄청난 빚을 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 땅의 청년들은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비열한 경쟁의 세상에 내몰렸기 때문이다. 이들은 어렸을 때부터 경쟁에 이기지 못하면 삶을 유지할 수 없는 잔인한 세상을 경험했다. 남을 짓밟지 않으면 자신이 죽는 세상, 이 처참한 세상을 물려준 것은 기성세대의 씻을 수 없는 원죄다.

그래서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무언가를 이야기해야 한다면, 내가 이야기할 수 있는 주제는 단 하나뿐이었다. 연대와 협동, 우리 인류가 7000년 동안 지켜왔던 공동체의 가치를 복원하자는 것이 내가 전해야 하는 유일한 이야기라고 지금도 굳게 믿는다”고 말한다. 남을 짓밟는 경쟁의 경제학이 아니라 연대와 협동을 통한 따뜻한 경제학을 가꿔야 한다는 것이다.

『경제의 속살』 2권에서는 그 동안 방송에서 다뤘던 위대한 학자들의 다양한 경제 이론들이 담겨 있다. 인류의 진보를 꿈꾸며 헌신했던 다양한 경제학자들의 풍성한 이야기가 이 책에 녹아 있다. 그리고 필자는 이 책을 통해 이렇게 다짐한다.

“연대와 협동의 공동체는 불가능한 꿈이 절대 아니다. 필자가 이 꿈이 이뤄질 것이라고 확신하는 이유는, 그 동안 수많은 분들이 보여준 기적 같은 연대와 협동의 손길을 직접 경험했기 때문이다. 수많은 벗들이 베풀어준 따스함이 나의 미래 인생 설계를 바꿔놓았다. 우리는 서로를 소중하게 여기는 연대와 협동 속에서 더 행복해진다. 나는 그 벗들과 함께 반드시 행복한 공동체의 세상을 살고야 말 것이다.”

보다 평등하고 보다 인간적인 세상을 꿈꿨던 선현들의 목소리에 함께 귀를 기울이다보면, 우리가 만들어야 할 세상의 모습이 어떤 것인지를 그려 볼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저자가 소개하는 진보 경제학의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함께 따라가 보자.

저자소개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동아일보》 사회부와 경제부에서 기자로 일했다. 네이버 금융서비스 팀장을 거쳐 2014년부터 《민중의소리》에서 경제 담당 기자로 일하고 있다. 두 자녀를 사랑하는 평범한 아빠로서 아이들에게 좀 더 나은 세상, 좀 더 가치 있는 행복을 물려주고 싶다는 소박한 꿈을 갖고 있다.

목차

서문 - 연대와 협동 속에 행복해지는 삶



• 사유재산이 자연권이라고? 소유는 도적질이다! _ 피에르 조제프 프루동

• 홀로 살 수 없는 산업사회의 본질을 꿰뚫은 이상주의자 _ 앙리 드 생시몽

• 인간애로 가득 찬 무정부주의자 _ 표트르 크로포트킨

• 사랑과 배려가 넘치는 이상향을 꿈꾼 공상가_ 샤를 푸리에

• 소외된 인간에 눈을 돌리다 _ 카를 마르크스

[보충합니다] 인구의 감소는 인류에게 위기인가? 자본에게 위기인가?

• 경제학에 필요한 것은 애국심이다 _ 프리드리히 리스트

• 지주들을 향한 독설과 저주, 그리고 젠트리피케이션 _ 헨리 조지

• 대공황을 극복한 자본주의의 구원투수_ 존 메이너드 케인스

• 민중은 어떻게 놀고먹는 자들에게 지배당하나? _ 소스타인 베블런

[보충합니다] 스놉 효과와 불쌍한 속물들

• ‘인간적 사회주의’의 초석을 닦은 경제 혁명가 _ 체 게바라

• 자본주의는 어떻게 인류의 본성을 갈기갈기 찢어놓았나? _ 칼 폴라니

• 독점자본은 왜 전쟁을 원하나? _ 폴 스위지

• “요람에서 무덤까지”를 실행한 복지주의자 _ 윌리엄 베버리지

• 자주적 관리의 기치를 높이 들다 _ 토마스 상카라

• 부(富) 뿐 아니라 빈곤도 확대 재생산된다 _ 군나르 뮈르달

• 악마는 꼴찌부터 잡아먹는다 _ 아마르티아 센

• 우리가 맞서야하는 것은 수평폭력이 아니라 수직폭력이다 _ 프란츠 파농

[보충합니다] 제국주의가 백인의 책무라고?

• 달리는 기차 위에 중립은 없다 _ 하워드 진

• 자유를 향한 인류의 전진, 기본소득의 기치를 높이 들다 _ 필리페 판 파레이스

[보충합니다] 기본소득,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까?

• 대항적 세력을 구축해 자본주의를 구하라 _ 로버트 라이시

[보충합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근면이 아니라 휴식

• “얼마나 있어야 행복한가?”를 묻다 _ 로버트 스키델스키

[보충합니다] 부자들이 불행한 이유 _ 이스털린의 역설

• 거대 월가자본과 맞선 용맹스러운 전사 _ 버니 샌더스

• J노믹스와 소득주도 성장에 대한 뜨거운 지지를 보내다 _ 조지프 스티글리츠

• 가난에 대해 아는 척 하는 것을 멈춰라 _ 뤼트허르 브레흐만

[보충합니다] 인공지능 시대, 기본소득은 어떤 역할을 할까?

• 마음을 담은 선물, 그것이 경제에 부여하는 가치 _ 찰스 아이젠스타인

• 코비노믹스는 자본주의를 뒤엎을 것이다 _ 제러미 코빈

• 이해당사자 자본주의의 깃발을 들다 _ 엘리자베스 워런

• 우리는 넌제로 사회를 향해 나아갈 운명을 타고났다 _ 로버트 라이트

한줄 서평